퀵메뉴

로 새롭게, 르게 살자, 풀며 살자

보인고등학교

2009/05/13 학교풍경

profile_image
작성자 : 곽광용 조회 : 2243회 작성일 : 2009.05.15 00:00

 어머니들의 아름다운 손길이 다녀갔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가로등마다 화분을,

 

 

 

그리고 현관에도 화분을-

어머님들의 고운 마음 덕분에 더욱 아름답게 보이네요. ^^

 

 

하나같이 색 고운 꽃잎들 을 보노라니

 5월이 계절의 여왕이란 말이 괜히 있는게 아닌가 봅니다.-

 

 

 

 - 본관 앞 민들레꽃밭

조경사업 이후엔 볼 수 없을 풍경이라 생각하여. 찍어둡니다 -

 

 

 

후~~~~~~!!

하고 불어볼까요?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

조경사업의 기초를 닦는 요즈음엔 나무그늘과 꽃이 귀해져서

새로 잡리잡는 초록들이 그렇게나 반가울 수 없습니다.

 

 

 

 

밑둥만 남기고 사라진 나무등결 아래 꽃을 틔운 꽃잔디

 

 

 

 

 

  

 

 

 

 

새로 심겨진듯한... 백색 영산홍...?

 

 

 

 

 

 

기초를 다져놓은 비탈에 올라온 기특한 새 줄기들...

누구일까...파초일까요?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다듬고 나서 시간이 지나면서  새로 올라오는 향나무

인조잔디를 배경으로 만들어지는

각각 다른 초록의 맛

 

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

* 개인정보보호법 제59조 3호에 의해 다른 사람의 개인정보(주민번호, 휴대폰번호, 집주소, 혈액형 등)를 유출한 자는
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으며, 등록된 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.

※ 이 게시판의 게시물 보존기간은 5년 입니다.